PR룸

PR ROOM

보도자료

레모넥스, '세계보건기구 mRNA 백신 기술이전 허브'와 MOU 체결

레모넥스(info@lemonexbio.com)2023.05.09조회 495HITNEWS

독자 개발 차세대 약물전달기술 '디그레더볼' 공급 프로세스 개발

 

 

 

차세대 약물전달 플랫폼 전문기업 레모넥스(대표 원철희)는 '세계보건기구 mRNA(리보핵산) 백신 기술이전 허브(WHO's mRNA Vaccine Technology Transfer Hub)'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WHO가 8일 코로나19에 대한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해제하고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심각도가 낮아지고 있지만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 중·저소득국가(LMIC) 국가의 많은 사람들은 잠재적인 질병에 여전히 취약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WHO는 제2의 코로나를 대비해 중·저소득국가 백신 자급을 목표로 '세계보건기구 mRNA 백신 기술이전 허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MOU는 레모넥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약물전달체 플랫폼(DDS) '디그레더볼(DegradaBALL)'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진행 프로세스는 레모넥스가 디그레더볼을 생산해 아프리카에 위치한 mRNA 백신 기술이전 허브에 공급하면 백신 기술이전 허브는 자체 생산한 mRNA와 디그레더볼을 이용해 백신 완제를 개발하는 형태다.

코로나19 팬데믹에 사용된 mRNA 백신의 약물전달체인 지질나노입자(LNP)는 콜드체인(-80°C)을 통한 유통 한계점으로 인해 중·저소득국가에 공급이 어려웠다. 이뿐 아니라 복잡한 생산공정으로 인해 자급 생산이 불가능한 형태였다.

반면 디그레더볼 DDS는 다른 DDS와 달리 동결건조가 가능해 2년 이상 상온 보관이 가능한 높은 안정성을 보유하고있다. 이에 거리가 멀고 기온이 높은 중·저소득국가에도 안전하게 공급할 수 있다. 또 사전 생산을 통한 선공급과 재고 보관 및 유통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MOU는 레모넥스가 지난 3월 초청받은 '국제백신 및 면역연구포럼(GVIRF)'에서 디그레더볼과 mRNA 백신 후보물질을 발표한 후 WHO를 비롯한 국제기구의 소개로 구체적인 논의가 이루어진 결과"라며 "디그레더볼이 선생산, 재고저장, 상온유통의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MOU 체결은 레모넥스의 디그레더볼 DDS의 기술성, 우수성, 향후 시장 공급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향후 레모넥스의 디그레더볼 약물전달기술은 글로벌 백신 공급에 기여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출처 : 레모넥스, '세계보건기구 mRNA 백신 기술이전 허브'와 MOU 체결, HITNEWS=남대열기자, 2023.05.09 16:05 ]

이전글이전글
레모넥스, 비대흉터 siRNA 유전자치료제 'LEM-S401' 임상1상 성공적 완료
다음글다음글
레모넥스, 포럼서 '차세대 약물전달 플랫폼' 발표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