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룸

PR ROOM

보도자료

레모넥스, GBC 2023서 플랫폼 기술 ‘디그레더볼’ 소개

관리자(info@lemonexbio.com)2023.09.04조회 284한국경제
식품의약품안전처 주최 행사
원철희 레모넥스 대표가 ‘글로벌바이오콘퍼런스 2023(GBC 2023)’에 참석해 발표하고 있다. 
레모넥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주최하는 ‘글로벌바이오콘퍼런스 2023(GBC 2023)’에 참석했다고 4일 밝혔다.
GBC 2023의 나노의약품 포럼에는 아닐 페트리 미국 식품의약국(FDA) 박사, 마리나 도브로볼스카이아 프레더릭 국제암연구소 박사,파올로 데쿠찌 이탈리아기술연구소 박사, 쿠미코 사카이 카토 키타사토대 교수가 ‘나노물질 함유 의약품 글로벌 개발 및 규제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서 원철희 레모넥스 대표, 허민범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박사, 도원임 식약처 박사의 ‘국내 최신 개발 동향 및 규제 관점’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레모넥스는 최신 개발 동향인 ‘모듈라 나노약물전달 플랫폼 디그레더볼을 이용한 mRNA 백신 개발’을 주제로 발표했다.
발표자로 나선 원철희 대표는 레모넥스의 차세대 약물전달 플랫폼 디그레더볼에 대해 소개했다. 이를 활용한 디그레더볼-mRNA 백신 개발의 우수성, 체내 안정성, 그리고 저온유통(콜드체인) 관련 전략 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원철희 대표는 “기존 mRNA-지질나노입자(LNP) 백신은 특허뿐 아니라 대량생산 및 유통 단계에서 제형 불안정성 및 콜드체인 등에서 많은 한계점이 확인됐다”며 “국제사회에서 지질나노입자(LNP)가 아닌 새로운 mRNA 약물전달체 개발을 위한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레모넥스가 개발한 디그레더볼 나노악물전달체는 상온에서 2년 이상 안정하고, 사전 생산 및 선공급이 가능하다”며 “투약 직전 간단하게 섞는 과정을 통해 완제의약품으로 만들 수 있어 내수뿐 아니라 중저소득국가들로의 공급에도 우수한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레모넥스는 ‘디그레더볼’ 플랫폼이 적용된 mRNA 백신 후보물질 ‘LEM-mR203’에 대해 지난 7월 식약처로부터 임상 1상을 승인 받았다. 지난 5월에는 디그레더볼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짧은간섭리보핵산(siRNA) 유전자치료제 ‘LEM-S401’의 임상 1상 시험결과보고서(CSR)를 수령했다. 건강한 피험자에 대한 안전성 및 내약성을 확인했다.
 
레모넥스 관계자는 “작년부터 세계적으로 LNP를 개선하거나 대체할 수 있는 나노약물전달 기술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앞으로 디그레더볼 기술력 및 활용성 제고를 위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선도적인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GBC는 바이오 의약품 분야의 세계 규제당국, 제약업계, 학계 등의 전문가들이 모여 글로벌 동향, 미래 전망 및 최근 규제 관련 현황을 공유하는 행사다. 올해 행사는 ‘바이오의 미래: 혁신과 동행’을 주제로 서울에서 열렸다.
한편, 레모넥스는 코스닥시장 입성을 위한 기술특례상장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상장 전 투자 유치(Pre-IPO)를 진행 중이다. 대표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이다.
이전글이전글
젠엑시스, 오는 8일 바이오 통합 데모데이 ‘Genaxis B-Day’ 개최
다음글다음글
[약업닷컴 분석] 7월 바이오 3상 9건 승인…셀리드·레모넥스 "코로나19 백신 개발 끝까지 간다"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