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업 분야까지 확대…정부 R&D 참여 · 병역특례 가점 부여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도 하반기 우수 기업연구소 공모·심사결과 56개 기업부설연구소를 우수기업연구소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하반기 지정심사는 기존 제조업 분야 뿐만 아니라 서비스업 분야까지 심사대상을 확대했으며 지정 기업 수도 크게 늘었다.

과기정통부는 2017년부터 2년간 시범적으로 식품·생명(바이오) 등 일부 분야에서 13개 우수기업연구소를 지정한 데 이어 2019년에는 제조업 전 분야로 확대해 35개 우수기업연구소를, 2020년 상반기에는 19개를 지정한 바 있다.

2020년 하반기 분야별 지정기업 수는 전자제품·산업전자(6), 통신·시스템 H/W(4), 일반기계·자동화/수송기계(4), 화학고분자(2), 건설·환경· 산업디자인(3), 의약·생명·식음료(16),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15),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6) 등이다.

제조업 분야의 우수기업연구소로 선정된 율촌화학 기술연구소(화학·고분자)는 친환경 포장 및 차세대 첨단재료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 2차 전지 소재를 개발해 일본 소재가 독과점하는 시장에서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이랑텍 기술연구소(산업전자·전자부품)는 공용망 사용에 따른 통화품질 저하요인을 근본적으로 해결하는 핵심기술로, 한국형 5G 스마트필터 개발에 성공해 통신사업자용 네트워크 장비의 국산화에 기여했다.

서비스업 분야 우수기업연구소로 선정된 더블미 기업부설연구소 (정보서비스)는 입체영상 기술개발 전문기업으로, 한 대의 카메라와 컴퓨터만으로 실시간 고품질의 홀로그램을 촬영할 수 있는 홀로포트라는 첨단화 기술을 보유하고 다양한 컨텐츠를 유통하는 플랫폼을 구축했다.

미소정보기술 기술연구소(정보서비스)는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과 자연어 처리를 위한 텍스트 분석 솔루션 개발 등 핵심기술 서비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자통신연구원의 인공지능 프레임워크 기술이전을 통한 고도화 등 기술선진화를 실현하고 있다.

코이노 연구소(정보서비스)는 원격지원, 원격제어, 비대면 스마트워크 등 다양한 인터넷 기반 서비스와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부합하는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기업부설연구소는 2020년 11월 현재 4만2천344개에 이르고 있다. 과기정통부의 우수 기업연구소로 지정되면 산업부의 우수기술연구센터(ATC+) 선정, 병역지정업체 선정(전문연구요원) 등에 가점이 주어진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차관은 “기업부설연구소 4만개 시대를 맞이해 맞춤형 성장을 지원하고 지정된 우수 기업연구소에 대한 다양한 지원 혜택을 발굴해 기업부설연구소의 양적 성장에 이어 질적 도약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0년도 하반기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 기업(괄호 안은 대표자)

[제조업 분야]

네오크레마(김재환) 다누시스(강원호) 다인바이오(이제현) 대웅(윤재춘) 더가든오브내추럴솔루션(장문식,장두식) 덴티스(심기봉) 두시텍(정진호) 라컴텍(최진경) 레모넥스(원철희) 렉스젠(안순현,홍중표) 바이오리더스(박영철) 비티씨(김태영) 성창(이재진) 셀비온(김 권) 신신사(최상기) 아모스아인스가구(이순종) 엠디뮨(배신규) 엠비디(구보성) 엠큐브테크놀로지(김정회) 율촌화학(송녹정) 이노와이어리스(곽영수) 이녹스첨단소재(장경호,김필영) 이랑텍(이재복) 저스템(임영진) 진영코리아(박규현) 코너스(김동오) 코젠바이오텍(남용석) 콜마비앤에이치(정화영,윤여원) 큐셀네트웍스(곽영수) 파멥신(유진산) 파미니티(이지원) 펨트론(유영웅) 피앤피넷(김용훈) 피코팩(오근영) 한랩(류희근)

[서비스업 분야]

뉴로핏(빈준길) 더블미(김영식) 데이블(이채현) 디에스멘토링(김홍희) 미소정보기술(안동욱) 비주얼캠프(석윤찬) 아이브스(배영훈) 아이서티(김영후) 엔엑스테크놀로지(남주현) 엘에스웨어(김민수) 원더풀플랫폼(구승엽) 이트너스(임각균) 코이노(오주병) 한국델켐(양승일) YH데이타베이스(최대룡) 미래와도전(이병철) 비즈데이터(김태진) 에이엔에이치스트럭쳐(안현수) 에코에너지기술연구소(이재근) 엠디헬스케어(김윤근) 헬스허브(이병일)

skchoi@inews24.com" author="최상국 " style="vertical-align: middle; text-decoration-line: none;">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